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동해 북평산단 30년간 6차례 연속지방중소기업 특별지원지역 재지정 획득

뉴스/강원뉴스

by 편집부1 2020. 2. 27. 22:12

본문

강원도는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지방중소기업 특별지원지역 지정 심의에서 「북평국가 및 일반 산업단지가 30년간 6차례 연속으로 재지정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지난, 2020년 2월 25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심의위원회에서 전라도(전남 3개소, 전북 9개소 신청)와 함께 경합을 벌였고, 서류심사, 현지실사를 통과해 이날 현장 최종 브리핑을 거쳐 결국 재지정을 획득하게 된 것이다.

정부용 강원도 기업지원과장은, ‘북평산업단지는 환동해 북방경제권 활성화를 위한 강원도의 전초기지라 할 정도로 중요한 곳인데, 그간 지방중소기업 특별지원지역으로 지정되어, 법적·제도적 특별지원에 의해 그 경쟁력을 유지해 왔다.’며, ‘이번 심의 결과 6차 재지정은 늘 혜택을 받아오던 단순 유지의 수준을 넘어, 최근 코로나 19사태와 대일 수출 불가 등 대내외적으로 힘든 시기에 산업단지내 입주기업과 도민의 생계유지에 활로를 열어주었다는데 큰 의의가 있으며, 이로써 북평산업단지가 향후 5년간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더욱 힘을 실어줄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난 25년간 5차례 연속(전국유일)으로 지원을 받았던 것이 이번 심의에는 오히려 탈락의 당연사유라는 부작용이 될 수도 있었고, 국내 장기불황으로 인한 타시도 신규지정 신청 또한 부담이었기 때문에 6차 재지정을 따내는 것이 결코 만만한 일이 아니었다.’며,‘준비하느라 함께 고생한 동해시 투자유치과 임직원과 바쁜 의정활동에 불구하고 재지정이 될 수 있도록 큰 힘을 실어준 지역구 강원도의원과 관계자 여러분께도 감사하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번 특별지원지역 재지정을 통해, 북평국가 및 일반산업 단지는, 강원도와 동해시로부터 물류 및 폐수처리비, 경쟁력강화를 위한 이차보전 등 연간 약 18억원 상당의 지원받게 된다. 또한, 각종 국세와 지방세 감면(50%, 5년간), 병역지정업체 지정, 기술개발(R&D) 등에 대한 우대지원, 직접생산제품에 대한 수의계약 등 제도적 지원도 함께 받을 수 있게 되어, 입주 기업과 산업단지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