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봄철 이상고온으로 돌발해충 발생 증가 우려

뉴스/농촌뉴스

by 편집장 _(Editor) 2021. 4. 14. 21:19

본문

728x90

- 부화일·발생일 앞당겨져개인 방제보다는 공동 방제 중요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온난화 등 농업환경 변화로 인해 발생하는 병해충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돌발해충과 바이러스 매개충에 대한 예찰과 방제를 철저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지난겨울 12월과 1월 평균기온은 전국적으로 예년과 비슷했으나, 월동 해충의 발육이 시작되는 2월은 2.4, 3월은 2.6도 이상 기온이 올랐다.

 

이로 인해 올해는 돌발해충 월동난(겨울을 버틴 알)의 생장 속도와 생존율이 높아져 부화 시기가 앞당겨지고 부화량도 증가해 예년보다 피해가 심각할 것으로 예상된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은 자체 개발한 해충 발생 예측 모형에 기상청 기상자료를 넣어 권역별 돌발해충의 부화시기를 예측했다.

 

돌발해충= 갈색날개매미충은 산수유, , 매실 등, 미국선녀벌레는 단감, 매실, , 인삼 등에 심각한 피해를 입힌다. 꽃매미는 포도나무를 포함해 11종 이상의 과수에 피해를 준다.

 

갈색날개매미충과 꽃매미는 전남, 경남지역에서 최소 1012일 정도 일찍 부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평년 부화 시기는 5월 중하순 경이었으나 올해는 5월 초순 무렵이 될 전망이다. 또한, 전북, 충남, 경북지역에서는 약 7일 정도, 경기와 강원도에서는 약 10일 정도 부화 시기가 앞당겨질 것으로 예측된다.

 

미국선녀벌레는 갈색날개매미충, 꽃매미, 매미나방보다 평균 23일가량 부화가 늦을 것으로 예측되지만, 국내에 처음 유입된 2010년도 초반과 비교해 보면 1012일 앞당겨질 것으로 나타났다.

 

해충을 방제하기 위해 등록된 약제는 꽃매미 11 작물 51품목 138 상표, 갈색날개매미충 16 작물 38품목 145 상표, 미국선녀벌레 20 작물 62품목 186 상표가 있으며, 농약 허용기준 강화제도(PLS)에 맞는 약제를 선택해 사용하면 된다.

 

아울러 산림에서 주로 발생해 농작물에 피해를 끼치는 매미나방 발생량이 급격히 늘고 있는 가운데 이미 부화를 시작해 피해가 예상되는 지역에서는 방제를 서둘러야 한다.

 

바이러스 매개충= 담배가루이와 꽃노랑총채벌레는 작물에 직접 피해를 주고 바이러스 병을 매개해 더 큰 피해를 초래하는 해충이다.

 

담배가루이는 토마토황화잎말림바이러스(TYLCV), 꽃노랑총채벌레는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TSWV)를 매개한다. 진딧물은 박과 작물에 피해를 주는 대부분의 바이러스를 전염시킨다.

 

이 해충들은 이상고온의 영향으로 제주도를 비롯한 남해안 섬 등 노지에서 월동이 가능한 것으로 추정되며, 노지 월동이 어렵더라도 하우스 내에서 겨울을 나는 잡초에 붙어 월동할 수 있다.

 

올해는 봄철 이상고온으로 개체 수가 급격히 늘어나 작물 재배 초기 어린 모종에 피해를 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봄철 육묘상 관리에 특히 신경을 써야 한다.

 

농촌진흥청 작물보호과 김현란 과장은 돌발해충은 농경지와 인근 산림지에 주로 서식하며 산림지에서 부화해 농경지로 이동하는 특성이 있다.”라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해충 월동난의 50%가 부화하고 1주일 후 공동방제를 시행하고, 부화가 거의 끝나는 5월 하순 무렵 한 차례 더 공동방제를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