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평창군, 한겨울 대관령 고랭지 밭에 초록빛 호밀 물결

뉴스/사회*경제

by 편집장 _(Editor) 2020. 12. 2. 11:14

본문

- 대관령면 비점오염원관리지역 호밀식재 사업 추진

 

평창군은 강우 시 발생하는 흙탕물을 저감하기 위해 동절기에 맨땅으로 방치되는 고랭지 밭을 대상으로 호밀 식재 사업을 추진했다고 지난 2일 밝혔다.

 

평창군은 올해 2월 대관령면 농가를 대상으로 호밀식재 수요조사를 실시해 최종 72개 농가, 농경지 203ha에 호밀을 식재하기로 사업을 확정한 바 있으며, 이에 총사업비 76백만원(보조금 80%, 농가부담 20%)을 투입해 호밀 1포 당 45,000(20kg기준), 1,681포를 지원했다.

 

또한, 평창군은 지난 3월 대관령농협과 업무협약을 맺어 호밀 구입과 농가 배부를 위탁하였고, 작물 수확이 끝난 10월부터 11월까지 농가 배부와 호밀 식재를 확인하였다.

 

한왕기 평창군수는 평창군은 2007년 대관령지역이 비점오염원관리지역으로 고시된 이후 하천으로 유입되는 흙탕물을 줄이기 위해 다양한 비점오염저감사업을 추진해왔다.”한강수계의 최상류지역인 만큼 고랭지밭 호밀식재사업을 통해 동절기에도 흙탕물을 줄이는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