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봉평면 물놀이 안전관리요원, 흥정계곡 방문 관광객 구조 큰 역할

뉴스/평창뉴스

by 편집부1 2020. 8. 7. 07:11

본문

<물놀이 구조후>
<물놀이 안전관리요원 좌측부터 한상환, 박기봉, 박진령님>

봉평면은 83() 흥정계곡을 찾은 관광객들이 고립되거나 물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으나 물놀이 안전관리요원들의 적극적인 대처로 모두 무사히 구조됐다고 밝혔다.

 

지난 83, 오후 16:52분경 불어난 계곡물로 인해 서울에서 흥정계곡 음지동 골짜기를 찾은 관광객 6(3인가구 2가구, 유아 1·3세 포함)이 고립을 당해 119소방대가 출동했으나, 급물살 및 로프를 연결하기 힘든 계곡구조로 인해 구조진행을 못하고 있던 중, 인근 지리에 박식한 봉평면 물놀이 안전관리요원 한상환 씨의 길 안내로 400m의 오솔길과 소교량을 통해 6명 전원이 무사히 계곡을 건너 구조가 되었다.

 

한편, 같은 날 18:08분경 무이교 인근 흥정계곡에서 음주 후 낚시를 시도하던 40대 남성 관광객이 미끄러져서 물에 빠져 계곡에 300m가량을 떠내려가고 있는 모습을 봉평면 물놀이 안전관리요원 박기봉, 박진영 씨가 발견하여 떠내려오는 관광객을 하천변으로 유도한 후 봉평119안전센터에 알렸다.

 

한상환 씨는 골짜기가 깊고 인적이 드문 지역 특성상 소방대원들이 구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고립관광객들의 구조에 도움이 되어 다행이다.”라고 말했으며, 또 다른 물놀이 안전관리 요원 박기봉, 박진영 씨는 물놀이 안전관리요원이라면 누구나 적극적으로 대처했을 것이다.”라며 휴가철에 관광을 오신 방문객들이 장마철 계곡물을 간과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물놀이 시 주의하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