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평창군, 초고령사회 ‘진입’…65세 인구 25.76%

뉴스/평창뉴스

by 편집장 _(Editor) 2020. 1. 10. 17:17

본문

 

평창군 65세 이상 인구가 전체의 25.76%를 차지하며 ‘초고령사회’로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본지가 지난해 평창군 인구통계를 분석한 결과, 저출산 고령화 현상은 매우 심각한 수준으로 나타났으며, 초고령사회에 이미 진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초고령사회란,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총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20% 이상인 사회를 뜻하는데, 통계청은 우리나라의 초고령사회 진입을 2026년으로 예측했으나 평창군은 이미 초고령사회에 진입하며 매우 심각한 사회 문제로 나타나고 있다.

일찍이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일본은 사망자는 늘지만 화장터가 늘지 않아 수개월 대기를 하는가 하면, 사체 냉동보관 서비스가 호황을 얻고 있다. 심지어 장의사는 인기 직업으로 떠오르며, 장의사 경연대회까지 열리는 현실이다.

남 일이 아니다. 한국은 어느 나라에서도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빠른 속도로 인구구조가 바뀌고 있다. 2045년엔 세계에서 가장 늙은 국가가 될 것이란 관측도 있다.

특히 평창군 이미 초고령사회에 진입했으며, 지난해 인구통계를 보면 암담할 정도로 저출산과 고령화 현상이 두드러진다. 

2011년 기준 평창군 0~9세 인구는 3,097명 수준이었으나, 2019년 1월 기준 2,178명, 2019년 12월 기준 2,036명으로 급감했다. 작년 한 해만 무려 142명이 감소한 셈이다.

반면 60~69세 인구는 2011년 5,125명에서 2019년 1월 7,586명, 12월 8,198명으로 급증했다. 1년 간 무려 612명이 증가한 것.

 

특히 인구통계를 분석한 결과, 전체 인구 42,106명 가운데, 65세 인구는 10,845명으로 나타났다.

 

상황이 매우 심각하지만, 군은 뾰족한 대책을 내놓지 못하며, 심지어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하는 듯 보인다. 평창군 저출산 고령화 인구정책 담당 공무원은 군청 내 단 한 명 밖에 없으며, 그 마저도 담당 공무원이 여러 업무를 복합적으로 진행하는 탓에 전문성이 떨어지는 게 현실이다. 

평창군청 관계자는 “평창군 인구정책을 담당하는 부서가 별도로 있었지만, 지난해 인사이동과 함께 해당 부서가 없어지고, 지금은 담당자 한명이 모든 업무를 진행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