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평창군, 2020 레슬링 아시아 쿼터대회 유치 나서

뉴스/평창뉴스

by _(Editor) 2019.03.26 13:35

본문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최적의 레슬링 전지훈련지로 급부상하고 있는 평창군이 2020 레슬링 아시아 쿼터대회 유치에 나선다.


2020 도쿄올림픽(2020.7.24.~8.9.) 출전선수를 선발하는 2020 레슬링 아시아 쿼터대회는 2020년 3월 25일부터 30일까지 6일간 열리며, 30개국에서 700여명이 참가한다. 


이를 위해 세계레슬링연맹(UWW)이 26일과 27일 양일간, 평창군 대관령면 일원에서 2020 레슬링 아시아 쿼터대회 유치를 위한 현지실사를 벌였다.


현지실사관은 UWW 상임이사인 자멜 사야프 알샤라니(카타르)로, 아시아레슬링연맹 부회장 케네스 올리비에 리(미국)를 비롯한 대한레슬링협회 임원 등이 함께 참석했다.


이들은 대회운영계획안에 대한 프리젠테이션을 청취하고, 이틀간 알펜시아와 용평리조트를 중심으로 경기장 및 숙박, 식음시설, 훈련장을 답사하였으며, 인근 관광지를 시찰하는 것으로 실사 일정을 마쳤다.


군은 이번 대회를 유치하여, 올림픽 이후 높아진 도시 브랜드와 인프라를 활용해 국제적인 스포츠 도시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올림픽 출전을 위한 남북단일팀이 구성되면 공동 훈련 캠프를 평창에 설치하여 남북 간 스포츠 교류 활성화에도 앞장 설 계획이다. 


세계레슬링연맹(UWW)은 나머지 후보도시인 중국 시안, 몽골 울란바타르의 현장실사를 거쳐 오는 5월에 세 개 도시 중 한 곳을 개최지로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한왕기 평창군수는 “우리군은 아시안게임, 동계올림픽 등 대규모 국제대회를 잘 치러낸 운영능력과 각종 인프라 등을 보유하고 있어 유치를 자신하고 있으며, 평화의 도시 평창이 도쿄올림픽에 출전할 남북단일팀의 전지훈련까지 유치해 스포츠 분야의 남북교류 전진기지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