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아침편지 - 두 바다 차이

뉴스/종교의창

by 편집장 _(Editor) 2021. 6. 18. 06:12

본문

728x90

두 바다(海) 차이

슬픔의 땅, 팔레스타인에는
2개의 바다가 있습니다.
하나는 갈릴리해이고, 하나는 사해입니다.

똑같이 요단강에서 흘러 들어가는 바다인데

갈릴리해는
물이 맑고, 고기도 많으며, 강가엔 나무가 자라고, 새들이
노래하는 아름다운 생명의 바다입니다.

그런데 사해는
더럽고 바다에 염분이 너무 많아 고기도 살 수 없고, 새들도 오지 않고 어떠한 생물도 살지 않는 죽음의 바다입니다.

똑같은 요단강 물줄기에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한 갈릴리 바다와 사해는 왜 이렇게 차이가 날까요?

왜 하나는 생명이 숨쉬는 바다가 되고,
하나는 이름 그대로 죽음의 바다가 되었을까요?

요단강 때문도 아니고
토양 때문도 아니고
기후 때문도 아닙니다.
그 이유는 다른 것에 있었습니다.

갈릴리해는
강물을 받아들이지만 그것을 가두어 두지 않습니다.
한 방울이 흘러 들어오면 반드시 한 방울은 흘러 나갑니다.
주는 것과 받는 것이 똑같이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반면, 사해는
들어온 강물을 절대 내어놓지 않습니다.
한 방울이라도 들어오면 자신의 것이라고 그것을 가져버리고
한 방울의 물도 내놓지 않는다고 합니다.
받기만 하고 주는 것을 모르는 것입니다.

생명의 바다와 죽은 바다...
받은 만큼 주는 바다와 받기만 하고
주지 않는 바다...

사람도 두 종류가 있습니다.
우리는 사해가 될 수도 있고
갈릴리해가 될 수도 있습니다.

여러분은 어떠한 삶으로 보내길
원하시는지요?  

부족할 것 없어 한없이 살고 싶었던
중국의 진시황도,
영원한 소녀의 이미지 오드리 햅번도,
세계 주먹을 재패하여 한 시대를 풍미하던
미국의 흑인 권투선수 무하마드 알리도,

돈이라면 부족할 거 없는 스티브 잡스도,
영원할 거 같았던 북한의 김일성도,

재물과 명예를 다 가진 이병철 회장, 정주영 회장도,
한껏 웃겨주던 코미디의 배삼룡도,

왕복이 없는 인생열차에서 시간표 없이,
한번도 돌아온 적이 없는 인생 왕복열차를 못 탔다 합니다.

사랑과 나눔에 최선을 다하는 행복한
시간들로 풍요로운 삶을 누리시길
기원 드립니다.💖

내 자신은 얼마나 진실되게 살고있고, 살아 왔는가를 다시 한번 뒤돌아보는 시간이 되시기를 소망합니다.

오늘도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God bless you"

<순복음평창마지교회 정흥교 목사>

정흥교 목사는 ▲고려대학교 청소년상담학과 졸업 ▲한세대학교 목회대학원 M.Div ▲미국베데스타 대학교 M.A ▲미국동의대학교 신학박사 ▲지구촌사랑의쌀나눔재단 평창군지부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